진형아빠이야기

이티고 앱을 사용하면 50%할인이 되고...

만 12세 미만의 아이들은 무료인 방콕의 풀먼 호텔 부페입니다. 

여기가 진짜 대인배인것이 만 12세 미만 무료입니다.

ㅎㄷㄷ

어른 2명만 내면 되는데...그 마저도 이티고를 통해서 50% 할인.

게다가 여기의 장점은 소프트 드링크까지 무료입니다. 

보통은 음료수는 사먹어야 하는데... 그 부분은 아주아주 장점인거 같아요.

가격은 650바트...2명해서 1300바트에...택스랑 서비스 차지해서 1700정도 나왔습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서비스차지를 1300바트가 아닌 2600바트에 해서 130바트가 더 나왔네요. 나쁜 지지배...계산하는 지지배 녀석...원망해줄테다!!!!

개인적인 느낌으로 평일 저녁 부페보다는 금, 토 저녁에 씨푸드 센세이션이라는 때 오는게 좋은듯 합니다. 그때는 킹크랩이랑 블루 크랩이 잇다고 하네요. 


단점은 음식이 약간 중국스럽습니다. 실제로도 중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인 호텔 부페라서 좀 긴장? 좀 했죠. 

예전 발리에서 크랩이나 음식들을 싹쓸이 당한 경험이 있어서 별로 좋아하진 않습니다. 


호텔 로비의 전경은 이렇습니다. 위치는 터미널21의 건너편에 있고요. 

가족단위로 조심하실것이 이 쪽 뒷골목이 약간 유흥가 인듯한 냄새가 나요. 

저같은 경우 와이프에게 "우와 저 언니봐봐 옷이 우와!!!" 했다가 맞을뻔했어요. 


부페의 전반적인 모습


오징어 순대인듯 하지만 먹어보진 않았어요.

솜땀...돌이켜 생각해보니 마지막날 부페에서 솜땀을 처음 먹어보네요. ㅎㄷㄷ


인디안 요리...뭐 이런걸...



국수요리입니다. 이것도 괜찮았아요. 


회 종류를 주시는 곳이에요. 뒤편에 환타랑 콜라, 탄산수 등의 소프트드링크도 있어서 저건 본인이 가져다가 먹으면 되요.


지중해 샐러드래는데...뭐 그냥 첨에 몇번 끄적거리고 말았네요.



새우...영롱하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아니네요.




무슨 슬리피 랍스터라는데 맛은 그냥 그렇습니다. 역시 랍스터는 비싼값에 비하면 맛은 별로라는 당연한 사실은 알게 해주었죠. 

역시 해산물은 킹크랩이 짱인듯...


아이스크림 콜드 스톤처럼 아이스 돌판에 막 비벼줘요 이거 맛남 아몬드 막 넣어달라고 해서 먹으면 아주아주 굿



아까 회 코너에 계신던 분이 이번엔 크레페 코너에서 다시 활약....



양갈비랑 새우 BBQ 이게 아주 이 호텔 부페이ㅡ 대박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냥 이 둘만 집중공략하는게 남는거입니다.


신고

Comment +4

이티고 50%를 사용한 호텔 저녁 부페 후기를 공유합니다.

노보텔 스퀘어에 방문햇고요. 방콕에 노보텔이 여러개다 보니 차이가 있을텐데요. 저는 빠뚜남시장 건너편에 있는 노보텔 부페에 방문했습니다. 

가격은 원래 1400바트 정도인데 이티고 앱으로 50%할인을 받았고요.

6세 미만은 무료 6~12세는 50%라서 둘째는 무료, 첫째는 50%의 가격으로 이용했습니다.


가족이 이용하기에 로컬 씨푸드의 경우 에어컨이라던지 좌석의 불편함등이 있을듯 해서 어차피 50% 하면 그돈이 그돈이라고 생각해서 호텔 부페위주로 방문을 했는데 나쁘지 않았습니다. 대신 나중에 너무 먹어서 그 부분이 좀 별로 였고요, 호텔부페를 너무 먹다보니 뭔가 타이스러움을 느끼지 못한거 같은 느낌이 있어서 그 부분은 좀 별로 였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직접 찍은 새우탑의 위엄과 비주얼...여기의 튼실한 새우들을 집어다가 요리사에게 테이블 번호표와 함께 주면 BBQ를 해서 테이블로 바로 가져다 주네요. 

이 부분은 우리나라 부페도 가져왔으면 하는 편리한 시스템이네요. 


노보텔 부페의 이름이 그냥 스퀘어라서...노보텔이라면 여기도 스퀘어 저기도 스퀘어더라고요.


한국말을 엄청잘햇던 스시집 아가씨...와이프가 한국사람이냐고 물어봤을정도로 억양이...ㅎㄷㄷ

딤섬 종류는 많치만 먹을것이 많아서 그냥 대충 몇개 먹고 다신 가지 않음.


여기 새우와 꼬치류도 BBQ우선 원칙에 따라서 홀대좀 받음.


베이징덕 이것도 맛있었음. 오리랑 삽겹살을 맛나게 구워주셧죠.


수끼 집 한국사람의 경우는 좀 애매할수 있을듯 고수를 많이 넣어주시는듯해요.


요렁게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등이 있습니다.


예술인 아이스크림 코코넛과 초코릿이었는데 너무 맛났네요.


스프링롤


이렇게 꼬치랑 새우를 구워서 맛있게 냠냠 중간에 보이는 테이블 티켓을 주면 저희 테이블로 딱 편하게 놓아줍니다.


사람도 없고 분위기는 좋네요.


물이 없어서 아이들을 위해서 물을 시켰더니 30바트네요. 호텔치곤 엄청 저렴한듯...

4인 가족 식사에 서비스 10% 택스 7%해서 총 2500바트 나왔네요. 

한 8만원 돈인데 호텔 부페치고는 나름 괜찮았다고 생각되는 가격입니다. 


신고

Comment +0

그 많은 동남아 여행을 했지만 정작 동남아의 최강자인 태국을 가본적이 없어서 방문한 방콕이 되것습니다.


방콕콘라드  [팝콘위크세일] 변경환불불가 / Deluxe / 성인2+아동2/성인 : 2, 아동 : 2  310,000원

방콕 쉐라톤 오키드 DeluxeRiverview / 더블 / 성인 : 2, 아동 : 2  459,908원

제주에어 4인 왕복 107만원

방콕 키자니아 성인2인 아이2인 해서 85,000원


이렇게 해서 기본 비용만 192만원으로 시작했고요.

5박 지내는 동안 택시비며 호텔부페 2번, 씨푸드 부페1번, T포차나 커리크랩(뿌빳뽕커리) 등 1회

등해서 약 45만원 정도 사용한듯 합니다. 


그래서 토탈 240만원 정도 사용한것으로 판단하면 되것네요.


가족여행을 위한 짜오프라야 강의 대략적인 호텔 분위기!!



1. 위치 선정

태국은 관광의 도시 그 중에서 방콕은 환락의 도시라고 할수 있죠. 

방콕의 숙소는 미천한 저의 자료조사에 의하면 크게 3부분으로 나눌수 있습니다. 

 - 아속 및 스쿰빗 등을 중심으로 한 시내중심가

 - 짜오프라야 강 주변으로 한 고급 호텔들

 - 카오산로드 근처를 위주로한 저렴한 숙소들


각 지역을 중심으로한 장단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번째 

아속 및 스쿰빗의 경우는 아주아주 유명한 호텔도 저렴하게 즐길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듯 합니다. 하지만, 가족여행의 경우는 소이거리마다 유흥가가 많이 포진하고 있습니다. 제가 마지막날 터미널 21쇼핑몰에만 가도 눈돌아가는 옷차림의 여성분들이 많으신걸 봐서...그리고 골목의 여성분들이 풍기는 분위기 등은 상당히 퇴폐적인 느낌이 나는 골목들이 있어서 가족여행에서는 조심을 해야 할듯 합니다.

관련 내용은 태사랑카페 등의 정리된 글을 제가 봤었는데 다시 검색이 잘안되네요. 한번 찾아보시면 리얼하게 알아보실수 있습니다.


두번째

짜오프라야 강 주변의 경우는 강을 보면서 운치있게 지내기에 좋습니다. 게다가 위치적으로는 좀 애매해서...그다지 유흥가가 발달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앞의 골목등에 나가봐도 느껴질수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방콕의 5박 중 3박을 짜오프라야에서 해서 나름 만족을 했습니다. 게다가 러시아워를 피해서 수상버스(르아두언) 으로 이야기되는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도 있어서 좋았습니다.


세번째

카오산로드 주변의 경우는 저렴한 숙소가 많아서 배낭여행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저같은 경우는 가족여행이다 보니 굳이 카오산로드는 단번 방문만 하고 말았습니다. 


 

2. 아이들을 위한 키자니아

방콕은 딱히 아이들과 함께 즐길거리가 많이 없는데...씨암파라곤에 키자니아가 있어서 가보았는데 아주 추천할만합니다.

주말에는 좀 사람이 많타고 하는데 저희 가족은 월요일에 방문해서 11시 30분에 들어가서 문닫는 5시까지 아주 신나게 놀았습니다.

한국에서 미리 예약을 하고 가서 20% 할인을 받았는데요.

http://bangkok.kidzania.com/en-us/

만약 홈페이지 예약등이 부담스러울 경우 아래와 같인 씨암파라곤 1층 인포데스크에서 트래블카드를 만들면 이렇게 15% 할인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런...굳이 힘들게 예약할 필요가 없었는데...ㅎㅎㅎㅎ


잠실 키자니아에 와이프와 아이들은 방문한적이 있었나 봅니다. 바로 1시간만에 잠실에서 6시간할것을 마스터 해버렸네요. ㅎㅎㅎ

게다가 여기는 잠실과 달리 더 할거리들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잠심의 경우 실제 체험할대 한번에 많은 인원이 들어가지만 여기는 맨투맨 마크를 해주시네요. 

게다가 스시, 햄버거, 초코렛, 우유, 케찹, 과자, 녹차 등을 만들어서 바로 먹을수 있도록 포장도 해줍니다. 

머리를 좀만 쓰면 아이들이 만든 햄버거와 스시로 점심을 때울수도 잇습니다. 

키자니아 안에서 먹는 식사도 7000원~10000원 사이라서 그다지 부담이 되지 않지만요 ㅎㅎㅎ



3. 방콕의 식당 할인앱 이티고

방콕의 호텔에 잇는 부페등을 먹을때는 이티고 앱을 이용하면 50%할인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저녁에 부페는 저렴하게 2번을 먹었네요. 

거기에 보면 아이들 요금도 나와있어서 잘 살펴보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풀먼 저녁 부페(금, 토가 좋을듯_저는 목요일에 감. ㅜㅜ) 가 만 10세 이하는 무료라서 아주아주 저렴하게 즐길수 있습니다. 

http://gotrip56.com/appreview-eatigo/


4. 방콕 환전 방법

도착하는 시간에 따라 달려있는듯 합니다. 

기본적으로는 한국돈 5만원권을 준비해서 태국 수완나폼 공항의 슈퍼리치라는 환전소에서 한국돈을 환전하면 됩니다. 

만약 밤 비행기로 새벽에 도착한다면 택시비 500~600바트 정도만 준비하면 될듯 합니다. 

달러로 가져가서 환전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달러를 가지고 있는 것이 있어서 달러로 환전을 했는데요.


- 달라와 한국돈 환전의 차이점

한국돈 :슈퍼리치의 경우 어디서나 있는것이 아니다보니...찾아서 환전하거나 미리 다 해놓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하지만, 달러로 환전하면서 조금 깍이는 것이 덜하다보니 이 부분은 장점이네요. 

슈퍼리치의 경우 30~32 정도 예를 들면...대략 1000원 환전하면 30바트 정도인데 반해서 일반 환전소나 은행 환전소의 경우는 25바트까지 떨어집니다.


달러: 한국돈을 바꿔서 달러를 가지고 가는 부분에 대한 손실이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나 34~35 정도의 무난한 환전률을 보여줍니다. 저같은 경우는 필요할때마다 100달러씩 환전을 했네요.


다음은 카오산로드의 파니환전소입니다 슈퍼리치와 더불어서 한국돈 환전의 대박 장소인데...이런곳 찾기 쉽지 않습니다.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