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형아빠이야기

이티고 앱을 사용하면 50%할인이 되고...

만 12세 미만의 아이들은 무료인 방콕의 풀먼 호텔 부페입니다. 

여기가 진짜 대인배인것이 만 12세 미만 무료입니다.

ㅎㄷㄷ

어른 2명만 내면 되는데...그 마저도 이티고를 통해서 50% 할인.

게다가 여기의 장점은 소프트 드링크까지 무료입니다. 

보통은 음료수는 사먹어야 하는데... 그 부분은 아주아주 장점인거 같아요.

가격은 650바트...2명해서 1300바트에...택스랑 서비스 차지해서 1700정도 나왔습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서비스차지를 1300바트가 아닌 2600바트에 해서 130바트가 더 나왔네요. 나쁜 지지배...계산하는 지지배 녀석...원망해줄테다!!!!

개인적인 느낌으로 평일 저녁 부페보다는 금, 토 저녁에 씨푸드 센세이션이라는 때 오는게 좋은듯 합니다. 그때는 킹크랩이랑 블루 크랩이 잇다고 하네요. 


단점은 음식이 약간 중국스럽습니다. 실제로도 중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인 호텔 부페라서 좀 긴장? 좀 했죠. 

예전 발리에서 크랩이나 음식들을 싹쓸이 당한 경험이 있어서 별로 좋아하진 않습니다. 


호텔 로비의 전경은 이렇습니다. 위치는 터미널21의 건너편에 있고요. 

가족단위로 조심하실것이 이 쪽 뒷골목이 약간 유흥가 인듯한 냄새가 나요. 

저같은 경우 와이프에게 "우와 저 언니봐봐 옷이 우와!!!" 했다가 맞을뻔했어요. 


부페의 전반적인 모습


오징어 순대인듯 하지만 먹어보진 않았어요.

솜땀...돌이켜 생각해보니 마지막날 부페에서 솜땀을 처음 먹어보네요. ㅎㄷㄷ


인디안 요리...뭐 이런걸...



국수요리입니다. 이것도 괜찮았아요. 


회 종류를 주시는 곳이에요. 뒤편에 환타랑 콜라, 탄산수 등의 소프트드링크도 있어서 저건 본인이 가져다가 먹으면 되요.


지중해 샐러드래는데...뭐 그냥 첨에 몇번 끄적거리고 말았네요.



새우...영롱하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아니네요.




무슨 슬리피 랍스터라는데 맛은 그냥 그렇습니다. 역시 랍스터는 비싼값에 비하면 맛은 별로라는 당연한 사실은 알게 해주었죠. 

역시 해산물은 킹크랩이 짱인듯...


아이스크림 콜드 스톤처럼 아이스 돌판에 막 비벼줘요 이거 맛남 아몬드 막 넣어달라고 해서 먹으면 아주아주 굿



아까 회 코너에 계신던 분이 이번엔 크레페 코너에서 다시 활약....



양갈비랑 새우 BBQ 이게 아주 이 호텔 부페이ㅡ 대박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냥 이 둘만 집중공략하는게 남는거입니다.


신고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