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형아빠이야기


SAMYAN마켓은 우리나라로 치면 노량진 시장같은 곳이네요.

나중에 간당간당하게 세이프되었지만 근처에 환전소가 없어요. 

미리 준비하셔야 할듯 합니다. 


씨푸드는 2시간동안 즐길수 있고요. 현금만 받습니다. 

주인아저씨는 아주아주 친절하시고 여기는 뭐...알아서 굽는건데...이게 생각보다 어렵네요.

여기의 장점이 씨암 나나 등의 번화가에서 가까운곳에 로컬스러운 느낌을 즐길수 있는 부페인듯 합니다. 

게다가 블로그에서 한창 유명세가 있는 망콘 씨푸드같은곳과 달리 실내에 에어컨이 나름 빠방하게 나와서 좀 덜 더웁게 씨푸드를 즐길수 있네요.

그리고 시간도 망콘의 1시간 30분은 너무 짧은 느낌입니다. 2시간도 체감상 넉넉하진 않았어요. 


택시에서 내렸더니 뭔가 분위기는 이상했지만 찾긴한 삼얀마켓 간판


오호 2층으로 올라가자마자 바로 있는 SEA G 부페


요런 종이에 체크를 하면 가져다가 줍니다. 

새우 같은 경우랑 몇가지는 냉장고에서 본인이 가져와야 해요. 


숯불을 이렇게 넣어주세요. 사실 이렇게 넣었는데 에어컨도 없으면 방콕에서는 쪄서 죽어갈듯...ㅋㅋㅋ


둘째가 잠들었는데 주인아저씨의 배려로 이렇게 긴의자 2개를 만들어주셔서 저희가 편하게 먹었네요. 

완전 착하고 좋으심 직원분들도 짱짱!!!!


페북 아이디도 있네요.


게와 새우가 이렇게 있습니다 새우는 뭐 그냥 소소하고 크랩같은 경우에 크기가 별로 크지는 않아서 익히는데는 노력이 많이 드는데 실제 먹을것은 그다지 입니다. 

사실 새우만 막 공략해도 남는거죠 ㅎㅎㅎ


본인이 가져오는 거에 새우가 이렇게 있습니다. 원하는 만큼 들고오면 됩니다. 


다른 요리들도 많이 있지만 다 부질없는짓!!!

여긴 새우와 크랩만 먹으러 온겁니다. !!!


마지막에 먹고가라고 해놓으신 아이스크림 작지만 맛나서 나가면서 먹다가 다시 들어와서 한개 더먹었다는...ㅋㅋㅋ


1층의 시장에서 가져와서 이렇게 먹는건지 야외에서 더운데도 잘드시고 계시더라고요.

다른 가게들은 씨푸드 말고도 스테이크들을 많이 팔고 드시는거 같았습니다.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