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형아빠이야기

안녕하세요.

진형아빠입니다.


오늘은 왕십리에 위치한 쌈&썸이라는 식당에 대하여 이야기를 해볼까합니다.

왕십리역 1번출구 혹은 2번 출구로 나와서 약간 걷다가 옆블럭에 위치한 음식점입니다.


은근히 이 근방 음식점들이 낡은 백반집같은 느낌에 가격은 7,000~8,000원을 형성하고 있어서 은근히 비싸다고 느껴지고 있는데요.

근데...여기는 6,000원~7,000원에 형성되어있네요. 점심치고 비싼 쌈밥정식류는 다른 차원의 음식이라고생각하니...ㅋㅋㅋ



내부는 저녁에 고기집으로 운영하시는거 치고는 굉장히 깔끔한 느낌입니다.


저희들은 뚝배기불고기를 선택하였습니다.


반찬입니다. 뭔가 킬링이라고 딱 할수 없는 평범한 고만고만한 반찬친구들이 반겨주고 있습니다. 그나마 GMO옥수수가 입에 짝짝 붙네요.


오늘의 주인공 뚝배기불고기입니다. 일반 음식점의 뚝불에 비해서 고기량이 실하게 많이들어가 있네요. 만족입니다. 


식사를 하고 나면 바로 옆의 쌈&썸 카페가 있습니다.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나면 아메리카노를 1,000원에 먹을수 있는데 맛도 좋네요. 1,000원짜리 커피중에서는 폭망의 맛을 선사하는 곳도 많은데요. 그런곳은 아닙니다. 뭐...원래 가격도 1,500원이라서 저렴해서 미리 알았다면 이번주는 거의 여기서 커피를 먹었을텐데...아쉽습니다.


신고

Comment +0